교단/교회

HOME교계종합교단/교회 


백석대신 연금재단 정관 및 시행규칙 제정
세례교인 헌금 납부해야 은퇴 후 연금수령 가능

페이지 정보

유현우 기자 작성일21-09-30 20:13

본문


연금 가입자 교단 중도 탈퇴할 경우 지원금액 반환 청구

백석대신총회 연금재단(이사장 양일호 총회장)은 16일 동해무릉건강숲에서 이사회의를 갖고 정관을 제정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가입대상은 백석대신 산하 교회의 담임목사, 선교사, 기관목사로 했고 목회자 중 부부가 모두 교역자일 경우 1인만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연금재단 이사는 이사장 포함 15인까지 둘 수 있도록 했고 임기는 3년으로 했으며 이사는 총회의 인준을 받도록 했다. 특히 이사는 서로 친족 관계이거나 처의 3촌 이내의 혈족 관계에 있는 자는 될 수 없도록 했다. 이는 연금재단을 사유화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연금재단의 실무를 맡는 사무국에는 국장 1인과 회계 간사 1인을 둘 수 있도록 했다. 사무국장은 유영오 목사, 회계 간사는 정규성 장로로 정했다.

회의에서는 시행규칙도 제정했다. 가입자에 대한 연금 지급 범위는 국민연금 최저가입액의 50%로 정했고 최저가입액보다 높은 국민연금을 가입하고자 할 경우도 재단의 지원 금액은 최저가입액의 50%로 하고 그 이상은 본인이 부담하도록 했다.

연금을 받을 수 있는 조건은 두 가지로 나눠 정했다. 목회자가 가입 기간 중 세례교인 헌금을 성실히 납부하고 최소 5년이 경과한 후 은퇴할 경우 심의를 거쳐 일정 기간 동안 매월 연금을 지급하는데 2024년 10월부터 주기로 했다. 이는 교단이 2019년에 시작됐으니 5년이 되는 시점을 계산한 것으로 함께 교단을 시작한 이들에게 혜택을 주는 것이다.

2021년 8월 이후 가입자는 최소 7년의 가입 기간이 지난 후 은퇴할 경우 연금 지급 대상자가 되는 것으로 했다.

연금가입 대상자가 은퇴한 경우 총회의 은퇴연금은 받을 수 없도록 했으며 세례교인 부담금을 납부하지 않은 경우도 연금을 받을 수 없도록 했다.

일정액의 잉여기금이 모이면 이사회 결의를 통해 은퇴 목회자에 대한 연금 지급액을 상향 조정할 수 있도록 했고, 연금 가입자가 중도에 교단을 탈퇴할 경우 재단은 그동안 지원해준 금액을 반환 청구하기로 했다.

한편 연금재단이 목회자와 선교사들에게 국민연금의 일부를 대납해주기로 하며 신청받은 결과 95명이 지원 대상이 됐다. 예상 인원보다 적은 수이기에 지원 금액을 상향해 9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는 1년간 한시적으로 적용된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