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교회

HOME교계종합교단/교회 


류금순 총회장 “오직 맡겨진 사명에만 책임”

페이지 정보

유현우 기자 작성일21-10-31 02:56

본문


예장중앙총회 제52회 총회장 류금순 목사의 취임감사예배가 최근 서울 월계동 총회본부에서 진행됐다. 

취임사를 전한 류금순 목사는 스스로를 행복한 사람이라 지칭하며, 하나님의 축복과 총회원들의 기도로 여기까지 올 수 있었음을 고백했다. 류 목사는 우리가 어려움을 뚫고 이 자리에 선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길을 내어 주시고, 다리를 내어 주신 하나님이 계셔서 우리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고 감사를 전했다.

또한 금번 총회장 출마를 앞두고 많은 고뇌가 있었다사람이 아닌 하나님만 바라보고 순종하며, 오직 맡겨진 사명에만 책임을 다하는 총회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한 번 중앙은 영원한 중앙이라는 구호를 외치고, 인사를 마무리했다.

이날 예배는 서기 박웅길 목사의 사회로 이금자 목사(서울본부지역부총회장)의 기도와 이병일 목사(대외부총회장)의 성경봉독에 이어 백성혁 목사(온석대학원대학교 총장)영광스런 밀알이 되자는 주제로 설교를 전했다.

백 목사는 한 알의 밀알이 내 손에 있을 때는 별 것 아니지만, 땅에 떨어져 뿌리는 내리면 30, 60, 100배의 결실을 이룰 수 있다우리도 마찬가지다. 나의 부족함과 연약함은 하나님이 이끄시는 기적의 시작이 된다. 우리는 그럼 삶을 꿈꾸고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길이라 말하신 주님은 늘 새로운 길을 만드시는 분이셨다. 우리도 남들 다 가는 길로만 갈 것이 아니라, 새로운 길을 만드는 사람들이 되어야 한다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재능을 오직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용하는 중앙인들이 되자고 권면했다.

한편, 중앙총회는 취임예배에 이어 전권위원회를 열고, 산재한 안건들을 처리했다. 특히 이OO 목사측이 최근 교단명칭사용금지 가처분에 대한 항고를 제기했음을 보고하고, 이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펼치기로 결의했다.

지난 5월 법원은 중앙총회가 이OO 목사측에 제기한 교단명칭사용금지 가처분을 인용하고, OO 목사가 대한예수교장로회 중앙총회’ ‘예장중앙총회’ ‘예장중앙총회 직영 중앙총회라는 명칭을 사용해 신학원, 목회대학원, 학술원 등을 운영하는 행위 신문, 인터넷 등 언론매체에 광고하는 행위 목사 안수, 목사 임직행위 등을 해서는 안된다고 판단했다. 이에 더해 이OO 목사가 이를 위반할 경우 1회당 100백만원을 지급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