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교회

HOME교계종합교단/교회 


합동 S노회소속 교회사건이 노회 갈등으로 번져
임시회 열어 목사 5인 면직, 절차상 하자 논란

페이지 정보

유현우 기자 작성일21-04-02 09:48

본문


예장 합동 S노회에 소속된 사건이 장기화되고 있다. 이로 인해 교회의 갈등이 노회로 번지면서 목사 5인에 대한 면직에 이르게 됐다.

S노회는 2021118일자로, 144회 제4차 임시회에서 재판회로 전환해 5명의 목사를 면직처리 했다. 문제는 이 치리과정에 절차상 하자로 또 다른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이다.

노회가 절차를 지키지 않은 치리라는 주장은 목사면직을 당한 5인에 대한 소명 절차 없이 일방적 재판을 진행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소명할 기회가 전혀 없었고, 재판회에서 고소장과 죄증설명서의 낭독 없이 재판되었다며 문제를 제기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하야방송(대표 유성헌 목사)331정문일침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이 사건을 집중 분석하는 시간을 가졌다.(방송보기: https://youtu.be/HGeq2_50jl8)

하야방송의 정문일침프로그램에 따르면, 사건은 S교회의 박 모 장로가 절차를 무시한 채 올린 서류를 총회 임원회가 처리하면서 시작됐다. 총회 임원회에 서류를 올릴 경우, 교회 당회와 소속 노회 시찰을 경유해 노회에 상정, 노회가 총회에 올리는 절차가 정상적이다. 하지만 이 같은 절차 없이 교회에서 총회 임원회에 곧바로 서류가 올라갔다는 지적이다.

104회 총회화해중재위원회는 기존 S노회 임원회를 해체시키고 다른 이들을 내세워 S노회 임원회를 구성했다. 이렇게 새롭게 꾸려진 S노회 신 임원회측은 자신들과 반대편에 있는 5인의 목사들에 대해 면직 처분을 내린 것이다.

이에 프로그램에 출연한 패널들은 목사에게 면직은 사형선고나 마찬가지다소명의 부르심을 받고 사명을 다하기 위해 성직을 받은 것인데, 면직은 그 성직이 박탈당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예장 합동 교단 헌법 권징조례 제42목사가 이단을 주장하거나 불법으로 교회를 분립하는 행동을 할 때 그 안건이 중대하면 면직할 것을 들며 단순히 정치적으로, 자신의 이권에 따라 너무도 가볍게 면직을 행해서는 안 된다. 면직에 대한 치리는 상당히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패널들은 또 “S노회 비대위측은 제114회 제4차 임시회를 개최하면서 S노회 회원 중 소수에게만 소집 통지하고 소수 인원으로 개최했다고 주장한다면서 현재 S노회에는 220명의 목사 회원과 장로 총대가 있지만 이날 임시회에는 22명 즉 소수 인원으로 개최됐다. 특히 피고소인에게도 임시회 개최 통지 없이 임시회가 열렸기 때문에 이 임시회에서 진행된 재판회는 당연히 무효라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물론 임시회 소집 요건을 보면 각각 다른 교회 목사 3인 장로 3인의 청원에 의해 소집할 수 있으며 예정된 날짜와 장소에서 목사 3인 총대 장로 3인의 최소 개회 성수가 모이면 개회하여 회무를 처리할 수 있으나 문제는 이 같은 소집과 관련하여 10일 전에 각 회원들에게 통지가 되어야 한다면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일부 회원에게만 보냈다는 것은 분명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또한 패널들은 피고소인들의 주장에 따르면 재판회에서 고소장과 죄증설명서 낭독 없이 재판이 진행됐고 재판과 관련 안건 기록 등본 교부를 청구했지만 이것 또한 여전히 교부하지 않았다며 불공정한 재판이었음을 주장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불공정한 재판과 관련해서는 반드시 S노회는 명확한 증거에 의해 해명을 해야 하며, 총회 역시도 적법한 절차에 의해 진행되지 않은 재판과 관련해 분명하게 살펴주고 억울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패널들은 따라서 이 문제는 목사면직으로 해결할 것이 아니라 하루속히 노회 분립을 통해서 분쟁을 종식시키고 회복될 수 있도록 도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는 견해를 덧붙이며 결언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