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교회

HOME교계종합교단/교회 


마이크 펜스 미국 48대 부통령, 특별간증집회에 1만 3천여명 함께해
펜스 “한국교회의 새벽을 깨우는 기도의 자리에 함께 참석함이 큰 감사요 감격”

페이지 정보

유현우 기자 작성일22-03-27 16:51

본문


사랑의교회 제20차 봄 글로벌 특별새벽부흥회 예령으로 모여 

마이크 펜스(Mike Pence) 미국 48대 부통령이 한국 교회와 성도들 앞에서 신앙 간증을 전했다마이크 펜스(Mike Pence) 전 부통령은 지난 26일 새벽 사랑의교회에서 특별 간증 시간을 갖고 신앙적 바탕위에 자신의 지나온 삶을 진솔하게 밝혔다.

비가 내리는 이른 새벽임에도 불구하고 사랑의교회 본당에 모인 5천여명의 성도들 앞에 선 마이크 펜스는 “이 자리에 서보니 아버집에 함께 거하는 것이 너무도 감격스럽다 “새벽을 깨우는 기도의 현장에 함께 할 수 있도록 배려 해주신 한국 교회와 사랑의교회 성도들께 감사한다는 인사를 전했다.

마이크 펜스는 “자신은 1978년 찬양캠프에서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요한복음 3 16)는 성경 말씀을 통해 주님을 만나고 은혜를 체험하였다 “말씀을 통해 아집과 내 자신이 무너져 버린 후 동행하는 주님은 인생을 살아가는 지표가 되었다고 강조했다

정치인으로서 또는 자신에게 어떤 책임이 주어졌을 때 마다 “보잘 것 없는 제가 이 자리에 설 수 있었음은 오직 하나님의 은혜라고 말한다는 고백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마이크 펜스는 어떤 환경에도 굴하지 않고 오직 하나님을 의지하며 하나님이 주신 비전과 꿈을 실천하는 모두가 되자며 간증을 맺었다.

ad470a68d2777d81ee061db3bb953f69_1648367506_8113.jpg

한편 마이크 펜스는 “이 자리에 함께 모인 여러분들이 하나님을 마음껏 찬양하고 경배할 수 있기까지 자유를 위해 싸운 이들이 있었음을 기억해야 한다저의 아버지 역시 자유를 얻도록 이 땅에 참전용사로 함께 했다는 사실이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는 “20차 봄 글로벌 특별새벽부흥회 예령으로 모인 오늘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을 모시고 간증의 시간을 갖게 됨을 감사한다고 밝히며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의 간증을 통해 하나님께서 큰 영광 받으시고 더불어 예수님을 믿지 않은 분들이 예수님을 인생의 주인으로 모시고 영접하는 은혜가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사랑의교회는 4 17일부터 23일까지 제20차 봄 글로벌 특별새벽부흥회를 드리게 된다어느덧20년을 맞이한 사랑의교회 특별부흥회는 매일 국내 강사와 외국 강사가 메시지를 전하게 된다.

금번 마이크 펜스 초청 특별간증의 시간은 제20차 봄 글로벌 특별새벽부흥회 예령으로 함께 모인 시간이었으며 현장참석 5천여명온라인으로 8천여명 총 1 3천여명이 은혜의 시간에 동참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