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교회

HOME교계종합교단/교회 


충남노회 정기회측, 총회 결의 무시와 불법적 권력 사용 논란
천안중부교회 김종천 목사 상대로 불법 재판국 구성, 목사 면직 강행 등 권력 횡포 난무

페이지 정보

유현우 기자 작성일22-04-05 14:48

본문


<사진설명-노회임원 권한 상실한 고영국 노회장과 이상규 서기, 불법 공문 만들어 발송한 자료>

이상규 목사, 105회 총회장 지탄, 106회 총회 임원회 결의도 불법 주장 

충남노회분쟁수습위원장 노병선 장로 중지(노회임원 권한상실)되는 부분들 지켜져야

수습매뉴얼 따라 수습위원회가 노회의 행정 처리를 대행해야

예장합동총회(총회장 배광식 목사) 산하 충남노회측 일부 인사들이 총회의 결의를 무시하고 불법적인 권력을 사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충남노회 정기회측 서기 이상규 목사는 105회 총회장에 대해 분쟁노회로 지정한 것을 불법이라고 지탄하며, 105회 총회에서 사회소송대응시행세칙을 제정 결의한 총회장이 이를 준수하지 않은 것은 유감이라는 표했다.

더 나아가 이상규 목사는 제106회 총회 임원회가 충남노회분쟁수습위원회를 조직한 것은 또 다른 불법이라고 주장하며 총회임원회의 권위를 노골적으로 무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충남노회분쟁이 수습되지 않고 있으며, 노회소속 천안중부교회(김종천 목사)에 불법공문을 보내 분쟁을 부추기고 불법으로 목사 면직까지 강행하고 있어 합동총회임원회의 단호한 결단이 요구되고 있다.

분쟁노회 수습매뉴얼에 따라 쌍방의 모든 임원은 권한 상실

충남노회는 수년 동안 분쟁을 이어왔다. 이로 인해 몇 년간 법적인 공방이 지속됐다. 결국 105회 총회에서 충남노회를 분쟁노회로 결의했다. 분쟁노회 수습매뉴얼을 따라 쌍방의 모든 임원은 권한을 상실하게 됐다.

분쟁노회 수습매뉴얼 3항에 따르면 노회가 분쟁(사고)노회로 판정되면 쌍방의 모든 임원은 권한을 상실하게 되고, 수습처리위원회의 위원장이 수습노회를 소집하여 노회장 및 임원을 선출하여 노회를 정상화시킬 때까지 수습처리위원회가 총회 임원회의 지도를 받아서 해 노회의 행정 처리를 대행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임원 권한 상실한 고영국 노회장과 이상규 서기, 불법 공문 만들어

충남노회 소속 천안중부교회(김종천 목사)에서 위임목사 해임건이 올라와 조사위원회를 통한 조사결과 절차상 하자가 있어 기각을 결정한다고 올해 114일 보고됐다.

그런데 노회재판국이 결정됐고, 재판국장은 노회장 고영국 목사가 맡아 재판이 귀결되기까지 김종천 목사에 대해 직무정지를 통보하고, 당회장을 파송한다는 공문을 발송됐다.

문제는 노회재판국을 구성하기 위해서는 노회를 열어야 하는데 임원 권한이 상실된 충남노회 임원회가 어떻게 재판국을 구성했는지, 또한 천안중부교회에 당회장 파송 공문을 보냈는데 권한을 상실한 고영국 목사과 이상규 목사가 노회장과 서기 명의와 노회직인이 사용된 불법적인 공문을 만들어 발송했다. 이로 인해 천안중부교회는 현재 상당한 내홍을 겪고 있는 상태다.

총회가 부여한 권한 고영국 노회장과 이상규 서기가 사실상 무시

충남노회분쟁수습위원회 위원장 노병선 장로에게 노회임원 권한을 상실한 노회장과 서기가 직인을 사용하는 것은 안 되지 않는가라고 물으니 중지(노회임원 권한상실)되는 부분들이 지켜져야 한다고 명확히 답했다.

또한 노병선 수습위원장은 천안중부교회에 대한 내용은 들었으나 문서로 보고받지 못했다며 분쟁노회 수습매뉴얼에 따라 수습위원회가 노회의 행정 처리를 대행한다는 총회가 부여한 권한을 고영국 노회장과 이상규 서기가 사실상 무시한 정황이 드러났다.

결국 천안중부교회에 발송한 공문 자체가 불법인 상황이 되어 이에 대한 법적인 책임이 예상되고 있다.

이와 같은 상황에 대해 서기의 권한을 상실한 이상규 목사에게 전화를 했으나 받지 않아 다음과 같은 질의를 남겼다.

1. 분쟁노회 상황에서 노회장과 서기의 직인을 사용한 공문이 가능하다고 생각하십니까?

2. 분쟁노회 상황에서 재판국이 구성이 가능한가요?

3. 총회 권위나 결의를 인정하지 않고 노회장과 서기 직인을 사용한 이유가 무엇입니까?

4. 총회의 결의 따위는 상관없고 세상 법을() 우선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이에 대해 이상규 목사에게 44일 오후 2시부터 5일 오후 2시까지, 24시간 동안 답할 기회를 주었으나 답변을 못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