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교회

HOME교계종합교단/교회 


기성총회, ‘동네세메줄성경’ 출간
신구약 10권의 책으로 구성

페이지 정보

유현우 기자 작성일22-05-30 20:11

본문


비우고 채우고 나누는 3단계 통해 말씀을 삶으로 살아내기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총회장 지형은 목사, 이하 기성)가 말씀이 삶이 되는 거룩한 운동의 일환으로 ‘동네세메줄성경’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동네세메줄성경은 구약 7권, 신약 3권으로 총 10권의 책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별히 창세기부터 요한계시록까지 성경 전체의 내용을 그 흐름에 따라 100개의 덩어리로 나눴다.

‘동네세메줄’ 성경은 동그라미, 네모, 세모, 메모, 줄 긋기의 첫 글자를 연결한 것으로, 말씀을 묵상하는 방법을 집약하고 있다.

책을 펼치면 왼쪽 면에는 두 단으로 된 성경 본문이 있고, 오른쪽 면은 비어있다. 왼쪽의 본문을 정독하면서 중요하다고 생각되거나 내 마음에 각별하게 다가오는 단어와 표현에 동그라미도 치고, 네모나 세모 표시도 하며, 줄을 긋고 깨달은 점을 메모하기도 할 것을 권장한다.

말씀 묵상은 비움, 채움, 나눔의 세 단계로 진행된다.

‘비움’은 본문 묵상을 시작하기 전에 침묵으로 기도하면서 마음 속의 복잡한 생각이나 근심 걱정을 비우고 성령의 임재를 구하며 죄를 회개하는 과정이다.

‘채움’은 주님이 본문에서 무엇을 말씀하시는가 생각하고, 본문을 통해 무엇을 말씀하시는가를 거쳐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로 나아간다.

‘나눔’은 말씀묵상의 자리에서 일어나 삶의 현장에서 살아가는 모든 것을 포함한다. 용감하고 지혜롭게 실천의 방법을 찾고, 말씀을 삶으로 살아내며 삶의 변화를 이뤄가는 단계다.

동네세메줄성경은 지형은 총회장이 취임할 당시 재임기간 중점사역으로 제시한 프로젝트 중 하나로, 22년간 묵상집을 발간해온 경험으로 한국교회를 위한 말씀묵상집을 발간해 제공한다는 의미가 있다.

동네세메줄성경은 창세기부터 요한계시록까지 총 10권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5월 말 완간을 앞두고 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