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교회

HOME교계종합교단/교회 


기성총회, 114년 발자취 담은 성결교회역사박물관 개원
교단 역사 보존·계승…긍지 높여

페이지 정보

유현우 기자 작성일21-04-20 11:30

본문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한기채 목사) 114년의 역사를 담을 성결교회역사박물관 전시실 개원을 위한 선포식이 지난 413일 서울신학대학교에서 열렸다. 

3단계로 건립되는 성결교회역사박물관은 첫 단계로 서울신대 명헌기념관 3층에 개원할 예정이다. 500의 면적에 약 4억 원 공사비용을 들여 기존 건물을 리모델링한다. 1907년부터 시작한 교단의 역사와 해외선교, 서울신학대학교의 110년의 역사를 담은 영상, 사진, 자료물 등을 기록, 전시한다. 역사적 시기에 따라 7개 섹션으로 구분해 자료를 배치 각 섹션에 음성안내 단말기를 설치한다. 사이버공간을 마련해 성결교회의 역사를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교육공간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 밖에 장애인을 위한 점자 안내와 음성자료도 배치할 예정이다.

이날 개원 선포식 1부 기념예배는 역사박물관추진위원회 위원장 이성관 목사의 인도로 역사박물관추진위원회 회계 김진만 장로의 대표기도, 총회서기 이승갑 목사의 성경봉독, 서울신대 송윤진 교수의 특별찬양, 총회장 한기채 목사의 설교, 전 총회장 류정호 목사의 축도 등으로 진행했다.

옛날을 기억하라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한 한기채 총회장은 교단 114년의 위대한 유산과 신앙을 잘 보존하고 기억하여 후대들에게 계승하자고 강조했다.

역사박물관 추진위원장 이성관 목사(여주교회)역사박물관이 지금은 영상과 사진 등으로 시작되는 미약한 단계지만, 많은 자료와 기록들이 모여져 아카이브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 때 여러 분야에서 많은 기여를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신대 황덕형 총장은 역사박물관의 가치와 의의를 전하고, 조기연 부총장은 역사박물관 설립 경과를 보고했다. 2부 선포식에서 참석자들은 다 함께 테입을 커팅하며 역사박물관의 출발을 축하했다.

이날 배재규 목사(대덕전원교회)는 개인이 보관해 온 120년 전 사문진 나루터를 통해 들어왔던 일명 사문진 피아노를 역사박물관에 기증했다.

한편 역사박물관 개원과 발전을 위해 중앙교회(한기채 목사)와 여주교회(이성관 목사), 김진만 장로(동안교회)가 각각 2,000만원을 약정했으며 이밖에도 신촌교회(박노훈 목사) 증가교회(백운주 목사) 백운교회(류정호 목사), 전 총회장 신명범 장로(강변교회 원로), 전 총회장 홍진유 장로(신덕교회 원로), 노성배 장로(임마누엘교회)가 각각 1,000만 원, 임자진리교회(이성균 목사)500만원을 약정하는 등 교회와 개인의 정성이 모아지고 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