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HOME교계종합선교 


“마지막 순간, 장기를 기증해 수많은 환자를 살린 남편이 정말 자랑스럽다.”
생명나눔 페스타 ‘나누고 더하는 사랑’ 개최

페이지 정보

최성주 기자 작성일23-09-30 10:26

본문


9월 9일 장기기증의 날, 장기기증 주인공들 모여 활성화 염원

9월 9일 장기기증의 날을 맞아 서울특별시가 주최하고,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하 본부)가 주관한 기념행사 생명나눔 페스타 “나누고 더하는 사랑”에 참석한 故 최철재 씨의 아내 이광임 씨(59세)가 소감을 전했다.

최 씨는 지난 2000년 뇌사로 세상을 떠나며 장기를 기증해 7명의 생명을 살렸다. 당시만 하더라도 장기기증에 대한 공감대가 부족해 한 해 뇌사 장기기증인이 52명에 불과했다. 23년의 세월이 흘러 한 해 기증인이 450명에 육박하는 것을 보면 감회가 새롭다는 이 씨는 “여전히 남편이 그립지만, 누군가 남편의 생명을 통해 잘 살아가고 있다는 생각에 위로를 얻는다.”라며 남편의 장기기증에 자긍심을 느껴 2010년 자신도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서약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국내 최초로 뇌사 장기기증인 기념 공간이 건립된 보라매공원에서 9일 개최된 장기기증의 날 기념행사에는 이광임 씨와 같은 뇌사 장기기증인 유가족 90여 명과 생존 시에 타인을 위해 신장을 기증한 기증인 50여 명, 그리고 장기이식인과 장기기증 희망등록자 및 자원봉사자 등 총 3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기념행사에서 뇌사 장기기증인 유가족 ‘도너패밀리’ 16명에게 ‘생명의 별(기증인의 사진이 담긴 별 모양의 크리스털 패)’이 전달됐다. 3년 전 떠난 아들의 사진이 새겨진 생명의 별을 받은 이석우 씨(남, 85세)는 “가을이 다가오면 포근한 이불을 선물하며 늘 부모의 건강을 먼저 챙기던 아들이 사무치게 그립다.”라며 “아들의 장기를 이식받은 이들이 아들 몫까지 건강하게 잘 살아가기를 바란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또한 이날 아무런 대가 없이 타인을 위해 신장 하나를 기증한 생존 시 기증인 중 기증 30주년을 맞이한 21명에게 기념패를 전달했다. 1993년 일면식도 없는 환자를 위해 신장을 기증한 이태조 목사(62세, 남)는 기념패를 전달받으며 “모두 자기가 서 있는 자리에서 조금씩 더 사랑을 나눈다면 더 좋은 세상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라는 소회를 밝혔다. 이 씨는 2005년에 간의 일부까지 타인을 위해 기증하며 국내 몇 안 되는 신장‧간 기증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기념패 전달이 끝난 후에는 생명나눔 퍼레이드가 진행되어 참석자 전원이 보라매공원 내 산책로 3km를 걸으며 생명나눔의 가치를 알리는 피켓 행진을 펼쳤다. 이어 생존 시 장기기증의 역사와 뇌사 장기기증인 유가족과 이식인의 사진 전시 등 다양한 체험 부스가 운영되어 참가자와 공원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장기기증의 정보와 참여 방법 등을 알렸다.

한편, 9월 9일 장기기증의 날은 ‘뇌사 시 장기기증으로 9명의 생명을 구한다’라는 뜻을 담아 9월 9일로 지정되었다. 장기기증의 날을 맞아 국내 장기기증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23년 상반기 장기기증 희망등록자는 40,065명으로, 지난해 동기간 대비 약 12% 증가했다. 특히 2021년부터 2023년 상반기까지 장기기증 희망등록자의 연령을 살펴보면, 20대가 28%로 가장 높은 등록률을 나타내는 등 젊은 층의 장기기증 참여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하지만 지난해 뇌사 장기기증인은 405명으로, 2012년 이후 가장 저조한 수치를 기록했다. 또한 장기이식 대기자는 매년 2~3천 명가량 증가해 지난해 말 기준 5만여 명에 육박한다. 이에 매일 평균 7.9명의 환자가 장기이식을 기다리다 생을 마감하고 있는 실정이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