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HOME교계종합선교 


한교봉, 모로코 지진ㆍ리비아 홍수 구호활동 시작

페이지 정보

최성주 기자 작성일23-09-30 11:13

본문


진도 6.8의 강진과 태풍으로 수천 명의 사상자가 난 북아메리카의 모로코와 리비아를 돕기 위해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 이사장 오정현 목사 ․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긴급구호를 펼친다.  

9월 8일 23시 11분 모로코 마라케시 서남쪽 72㎞ 지역에서 규모 6.8로 발생했다. 이번 강진은 120년간 이 주변에서 발생한 가장 강력한 지진으로 모로코 남부 지역의 도시는 물론 수도 라바트와 심지어 이베리아반도의 스페인과 포르투갈에서도 감지될 만큼의 강진으로 현재 사망자는 3,000명에 육박, 인명 구조의 골든타임도 지나 매몰자의 생존 가능성도 희박해 그 피해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어 9월 10일 리비아 동부지역 데르나에 지중해 태풍 다니엘로 사망자가 5,300명이 넘어섰으며 1만여 명의 실종자가 발생하는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 혁명으로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무너지면서 사실상 무정부 상태이다. 동부를 장악한 리비아 국민군(LNA)과 서부의 통합정부가 대립하고 있으며, 공공 서비스의 부재로 사실상 피해규모 확인도 어려운 상황이다. 

모로코는 70년 전 1950년 6.25 당시 북아메리카 모로코 군인 8명은 프랑스 군복을 입고 UN군으로 자발적 한국전쟁에 참전하였고 당시 영동전투와 영등포전투에서 2명의 모로코 군이 전사, 이들의 유해는 부산의 재한유엔기념공원에 안장되어 있다. 한국전쟁 당시 진 애국의 빚을 이번 재해로 어려움을 겪는 이재민들을 위해 사랑의 빚을, 복음의 빛으로 갚고자 하는 마음으로 한국교회의 참여를 요청하며 긴급구호활동을 시작한다. 

한교봉은 9월 15일부터 10월 5일까지 지진과 태풍으로 위기에 처한 모로코, 리비아 이재민들과 피해 주민들을 돕기 위해 모로코의 1% 기독교인(천주교 포함)과, 리비아 0.2%의 기독교인들과 복음의 불모지 아프리카 땅위에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고,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모금 캠페인과 회원교회 특별기도 기간을 정해 함께 기도에 동참해 주시기를 청원하기로 한다. 

한국교회봉사단은 추석전후로 긴급피해복구 지원을 위한 실무담당자 및 한국교회 청년대사를 파송할 준비를 시작했다. 국민일보, 한국세계선교협의회, 사)글로벌호프, 사)프로보노국제협력단이 공동주최하는 이번 캠페인의 모금 계좌는 기업은행 022-077066-01-110 (예금주: 사)한국기독교사회복지협의회)이다. (후원문의: 02-747-1225)

 한교봉은 아이티 대지진(2010년), 일본 강진 및 쓰나미(2011년), 필리핀 태풍(2013년), 네팔 대지진(2015년) 당시 한국교회 주요 교단 및 교회들과 연합한 라운드테이블을 구성해 간사단체로 활동하며 미얀마를 위한 기도운동(2021년) 우크라이나 전쟁(2022년) 피난민 지원과 튀르키예 지진(2023년) 피해 복구를 위해 한국교회의 이름으로 재난구호에 앞장서고 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