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HOME교계종합선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신협-코레일-한국전통문화전당 4자간 업무협약

페이지 정보

유현우 기자 작성일22-04-30 19:59

본문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신협-코레일-한국전통문화전당과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어린이 전통문화체험 기차여행’ 999명 여행권 전달식 진행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28일 서울시 중구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본부에서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 코레일(사장 나희승),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과 함께 어린이날 100주년을 기념하여 ‘어린이 전통문화체험 기차여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어린이들에게 한국 전통문화의 메카이자 신협의 첫 지역특화사업지인 전북 전주시에서 한복, 한식, 한옥, 한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신협에서 프로그램 비용을 지원하고 코레일에서 열차전용칸,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체험행사 프로그램 개발 및 진행에 협력하기로 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업무협약에 따라 전국 각 지역에서 999명 어린이들의 신청·접수를 받아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위로하고 전통문화체험을 통해 한복, 한식, 한옥, 한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우욱현 신협중앙회 관리이사는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코레일과 함께 코로나19로 지친 어린이들이 행복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함께 뜻을 모아 이번 협약을 진행할 수 있게 되어 의미가 남다르다”며 “한국 전통문화의 메카이자 신협의 첫 지역특화사업지인 전주에서 어린이들이 웃음과 행복을 찾아갈 수 있도록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전국 각지의 어린이들의 전주로 찾아 올 수 있도록 코레일이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다”며 “미래의 꿈나무인 어린이에게 철도로 꿈과 희망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은 “신협과 코레일, 한국전통문화전당이 재단과의 협력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어린이들에게 기차 여행과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가는데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