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교계종합문화 


미술작가인 안수민 “디지털 시대의 영성” 개인전
“구원 대표적으로 보여 주는 출이집트 사건 재해석”

페이지 정보

최성주 기자 작성일21-08-31 20:35

본문


탈북자이자 미술작가인 안수민 씨가 818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에 소재한 갤러리 비에서 디지털 시대의 영성이라는 주제로 개인 전시를 했다. 

함경북도 회령시에서 출생한 안수민 씨는 2011년 한국에 온 뒤 2016년과 2018년 열방빛선교회(대표 최광 목사)의 성경통독100독학교에서 말씀을 통해 예수를 영접했다.

이후 안 씨는 2021년 홍익대 미술대학 회화과(서양화)를 졸업하고 이번 “2021 갤러리 비 청년작가 초대기획전에서 전시를 하게 됐다.

안 씨는 작가노트에서 빠르게 변화되고 발전돼가는 디지털 시대 속에 인간의 깊은 내면은 존재의 근원과 삶 이후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한다작업은 나의 신앙에서 영감을 받아 진행된 것이며, 성서에서 구원을 대표적으로 보여 주는 출이집트 사건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작품은 나의 가장 깊은 내면의 영성이 외재화된 것이며, 나의 경험과 잠재적인 기억의 감정들은 감성적인 색채의 회화로 드러난다고 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