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교육

HOME신학/교육기독교교육 


세계성시화운동본부-한동대, 교회 대안학교 교육콘텐츠 및 프로그램 개발 협력

페이지 정보

최성주 기자 작성일21-05-12 22:39

본문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와 세계성시화운동본부(대표회장 김상복, 전용태)7일 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3층 교수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했다. 

차세대 기독인재 양성을 위해 교회 대안학교교육을 위한 교육 콘텐츠 및 프로그램 개발, 교사 양성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 대표회장 김상복 목사(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명예총장)는 인사말을 통해 가정과 교회와 학교가 삼위일체가 되어 같은 가치관과 같은 세계관으로 아이들을 키울 수 있다는 것이 너무 기대가 된다이번 한동대학교가 한국교회 다음세대를 탄탄하게 키울 수 있는 교회대안학교를 전국의 교회들이 설립하여 운영할 수 있는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여 세계성시화운동본부와 함께 협력하게 되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동대 장순흥 총장은 크리스천 학생들이 주일에 한 시간 주일학교로는 기독교 세계관을 갖는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교회에서 운영하는 대안학교와 방과후학교를 통해 우리가 차세대 크리스천 지도자를 육성해야 하겠다는 마음으로 VIS스쿨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교육 콘텐츠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교육할 것인가가 중요하다한국교회가 많은 관심을 갖고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축사를 전한 서울성시화운동본부 대표회장 최낙중 목사는 저는 교회대안학교 추진 소식을 듣고 30년 전 기도응답을 받았다고 생각했다한기총 청소년위원장을 맡아 청소년 지도자대학을 운영했으며, 지금은 사단법인 한국청소년바로세우기협회를 세워 사역을 하고 있다. 이 사역을 한국교회 다음세대를 키워 나라와 민족, 세계선교를 위한 시대적 사명을 감당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성시화운동본부 대표회장 오범열 목사도 축사를 통해 우리의 소망은 민족을 이끌 지도자를 키우는 것이라며 이번에 함대 같은 한동대학교가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여 한국교회 다음세대를 세우는 일에 앞장선 것을 감사하며 한국교회가 적극 동참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상복 대표회장과 장순흥 총장이 업무협약서에 서명했고, VIC(Vision In Calling) 초중등교육지원센터 센터장 제양규 교수가 교회대안학교에 대한 설명을 했다.

제양규 교수는 초중고등학교 등의 공교육에서 신앙에 기반한 교육이 심각히 도전받고, 반기독교 사상에 기반한 교육으로 인해 올바른 기독인재 양성이 점차 어려워진 가운데, 교회에서는 대안학교를 운영하기를 희망하고 있지만 기독교 세계관에 기반한 교육 콘텐츠 및 프로그램 개발, 교사 선발 및 재정난 등으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동대학교는 지난 2VIC(Vision In Calling) 초중등교육지원센터(센터장 제양규 교수)를 설립하여 교회 대안학교교육(church schooling)을 위한 교육 콘텐츠 및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교사 양성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세계성시화운동본부가 다음세대위원회(위원장 김홍기 목사)를 설치하여, 한국교회를 이끌고 나갈 차세대 기독인재를 바로 세우기 위해 다양한 전략 개발과 사업추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기독교세계관에 기반한 교회 대안학교교육을 위해 더욱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 교수는 “2022년 고등학교 1학년 과정을 시작으로 점차 과정을 넓혀갈 계획이며 2023년부터는 방과후학교를 위한 교육과정도 개발하여 희망하는 교회에 제공할 계획이라며 내년 1월에 한동대학교에서 대안학교 학생들을 초청해 신앙훈련 프로그램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공교육에서 신앙에 기반한 교육이 어려움을 겪자, 홈스쿨링(home schooling)과 정부 재정을 지원받지 않는 기독사립학교 설립 등을 통해 기독인재양성에 힘쓰고 있다. 특히 기독신앙에 기반한 홈스쿨링은 미국 전체 학생의 3-4%에 육박할 정도로 증가하고 있다.

미국에서 홈스쿨링 학생 숫자는 2012년에는 약 180만명, 2016년에는 230만명에 육박하며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부모들이 너무 바빠서 홈스쿨을 하기에 적당하지 않아, 교회 대안학교교육(church schooling)이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제 교수는 좋은 교육 컨텐츠와 프로그램, 그리고 교사 등이 지원되면 주말에만 사용하는 교회건물을 활용하여 교회 대안학교 교육이 어렵지 않게 가능하게 된다그동안 많은 교회들이 대안학교 설립과 운영에 대한 뜻을 가졌지만 우수한 교사 확보의 어려움과 교육 컨텐츠 미비, 그리고 재정난 등으로 선뜻 추진하지 못하였는데, 한동대학교의 교육 컨텐츠 제공과 세계성시화운동본부의 협력으로 큰 어려움 없이 대안학교 및 방과후 학교를 설립하여 운영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특히 각 개인에게는 온라인 교육과 AI 지원 교육이 활성화됨에 따라 맞춤형 교육이 가능하게 되며 교회는 우수한 교육컨텐츠를 제공받아 사용함으로써 재정부담을 덜게 된다대안학교의 교육 컨텐츠는 기독교 정신에 입각한 학과목은 물론, 성경공부, 기도회, 찬양등 크리스챤 리더를 위한 신앙훈련과정이 포함되며 여름과 겨울에는 한동대학에서 글로벌 캠프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 교수는 한동대 VIC 센터와 전문교육진이 교육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으며 김홍기 목사(세계성시화본부 다음세대위원장), 김철영목사(세계성시화본부 사무총장)등이 전국 네트워크를 위해 활동하고 있다특히 은혜와진리교회의 조용목 목사의 지원이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211일에는 국회에서 미인가대안교육시설(대안학교)을 대안교육기관으로 등록할 수 있게 하는 대안교육기관에 관한 법률안이 본회의를 통과됐다. 교회들이 대안학교를 운영할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진 것이다. 특히 이 법률에 따라 공립학교 학생들도 대안학교에 위탁교육을 할 수 있도록 했다.

한동대와 세계성시화운동본부는 VIS스쿨을 위해 교육법인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