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논평

HOME오피니언사설/논평 


[교회언론회 논평] 아프간 난민 문제, 어떻게 할 것인가?
인도주의, 보편적 인류애가 담보되어야

페이지 정보

씨디엔 기자 작성일21-08-31 09:36

본문


아프간이 미군 철수 후에 대혼란을 겪고 있다. 지난 15일 탈레반에 의하여 수도 카불이 점령당한 후, 아프간을 떠나는 난민들은 주() 마다 수만 명씩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카불이 점령당한 후 불과 약 10일 사이에 55만 명의 난민이 발생하였다. 난민은 더 늘어나게 될 것이다. 

이런 상황이 발생하면 세계 각국은 인도적 차원에서 서로가 난민을 수용하겠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은 상황이 절대 그렇지 못하다. 그것은 2015년 발생한 시리아 난민의 전례에서 찾아볼 수 있다. 시리아는 670만 명의 난민을 양산하여 세계에서 가장 많은 난민을 만들어낸 무책임한 국가이다.

2015년 당시만 해도 유럽을 비롯한 여러 나라들은 시리아의 대규모 난민을 받아들였지만, 결국 이슬람이라는 강한 종교적 배경을 가진 무슬림들은 세계 여러 곳에서 범죄와 살상을 저질렀다. 그것을 경험한 여러 나라들은 이번 아프간 난민 사태에서는 절대 이슬람 난민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사실 유럽에서는 이미 2000년대 초에 무슬림으로 인하여, 그렇게도 야심차게 진행하던 다문화 정책이 실패하였음을 선언하였다. 이슬람교를 가진 사람들은 자신들이 가진 종교에 대한 집착과 결집이 강하여, 전 세계에 흩어진다 하여도 그들의 폭력적 신념을 버리기가 쉽지 않다.

이번에 아프간을 탈출하는 사람들 대부분도 탈레반이 싫어서 자신들의 나라를 떠나는 것이지, 그들의 종교를 버리는 것은 아닐 것이다. 우리나라에도 지난 27일 아프간 난민 390여명이 들어왔다. 이들은 우리 정부의 활동을 지원해 온 현지 협력자와 가족으로 알려진다. 그들에 대해서도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

교계에서도 이들 아프간 난민을 받아 주어야 한다는 주장도 있고, 신중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보통 그들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하는 쪽이 인용하는 성경 구절은 레위기 1933~34절이다 거류민이 너희의 땅에 거류하여 함께 있거든 그를 학대하지 말고, 너희와 함께 있는 거류민을 너희 중에서 낳은 자 같이 사랑하라. 너희도 애굽 땅에서 거류민이 되었느니라

이 말씀처럼 거류민(난민)을 받아주는 것은 필요하다고 본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430년을 애굽에서 살았으나, 엄청난 노역(勞役)을 하면서도 애굽 사람들을 해치지 않았다. 그러나 이슬람은 다르다. 그들은 전 세계에서 주요한 테러의 핵심이며 주인공으로 세계를 경악케 한다.

미국이 아프간 전에 개입하게 된 것도 지난 2001년 이슬람에 의한 9·11테러 때문이다. 이때 무고한 미국 사람 3,000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그들이 가진 종교 특성 때문이다. 이번에 아프간을 점령한 탈레반도 그들이 신봉하는 샤리아법이 우선한다고 천명하였다.

이슬람은 다른 종교에게 호혜(互惠)를 베풀지 않는다. 물론 이슬람 근본주의자들만이 그렇다고 하지만, 그들이 믿는 코란에도 폭력을 정당화하고(코란 2216, 489절 등) 또 다른 종교를 인정하지 않는다(코란 855, 839절 등) 그런 종교적 신념을 버리지 않는 사람들과 동거하는 것은 많은 불편과 큰 고통을 받을 수 있다.

이슬람은 이것을 먼저 내려놓아야 한다. 자기 국가가 싫어서 그 고통스런 난민의 길에 나선 그들이 한없이 안타깝고 불행하게 느껴지지만, 지금은 당장 어려움이 있어 남의 신세를 지다가도, 자신들의 종교적 신념으로 되돌아가서 은혜를 베푼 사람들을 해칠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다고 본다. 그렇다면 그들의 불행은 그들이 져야할 숙명일 뿐이다.

우리나라도 이슬람교 사람들을 국내에 들어오도록 무조건 받아들이기 보다는, 국제 사회가 노력하여 아프간 난민만의 근거지를 만들어 주고, 그곳에 대한 지원을 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무슬림들이 각 나라에 흩어져 살려면, 자신들의 폭력과 살인과 비인권의 종교적 신념을 버려야 한다. 그리고 인류애의 보편적인 종교로 바꾸어야 한다. 현재 아프간에는 1~2만 명의 기독교인이 있다고 하는데, 이들을 구출하는 것도 급한 일이다.

아프간 난민 문제, 안타깝고 복잡하지만, 성급하고 졸속의 인도주의를 지양(止揚)하고, 신중해야 한다. 우리 국민들의 안전이 가장 먼저 고려되어야 한다. 세계 보편의 인류애를 인정하지 않는 이슬람 난민의 유입이 결코 성급해서는 안 된다.

과거 아프간의 탈레반은 한국의 기독교인들을 무참히 살해하기도 하였다. 기독교인이라는 것 때문이었다. 그렇지만 우리 기독교는 그들을 위하여 기도할 것이며, 어려움을 만난 난민들을 위하여 방법을 찾아서,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해야 한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