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논평

HOME오피니언사설/논평 


“안으로는 하나님께 더 가까이, 밖으로는 한국 사회를 섬기며”
한국교회총연합 2022년 대표회장 신년사

페이지 정보

씨디엔 기자 작성일21-12-30 08:46

본문


새로운 해를 맞으면 우리 모두는 새로운 다짐 가운데 새로운 출발을 희망합니다. 2022년 새해는 안타깝게도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 가운데 시작합니다. 국민들의 선택을 기다리는 대선이 다가온 가운데 과도한 대립과 분열 양상 또한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세상은 교회를 향해 “여전히 교회는 필요한가, 진정 교회는 세상의 희망인가?” 묻고 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 기후 위기, 인구 절벽, 지역 소멸의 사면초가 같은 현실 가운데 주님만이, 복음만이 우리의 소망이라 고백하며 감사로 새해를 맞습니다. 


새해 지구촌은 코로나를 극복하면서 문명사적인 변화 앞에 진통을 겪을 것입니다. 누군가 “옛날에는 큰 물고기가 작은 물고기를 잡아먹었지만, 지금은 빠른 물고기가 느린 물고기를 잡아먹는다.”고 말했습니다.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개혁하는 것이 오늘의 시대정신이 되었습니다. 


한국교회는 다시 한번 복음의 순전함을 회복하고, 변혁적 제자도를 통해 생명공동체로 거듭나야할 때입니다. ‘개혁교회는 계속 개혁되어야 한다’는 정신에 따라 굳어진 습관과 낡은 전통에서 과감히 벗어나야 할 때입니다.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악법의 제정과 개정 움직임에 대해 반대 목소리를 높이는 동안 교회를 향한 세상의 시선과 평가는 더욱 냉정하여졌고, 영향력 또한 감소하게 됐습니다. 교회와의 동행을 꺼리고 새로운 세대는 교회를 속박과 구속의 주체로 인식하는 경향마저 보이고 있습니다. 복음을 통해 새로운 세상 가운데 자기 갱신과 변화가 요구되는 이유입니다. 


새해에도 우리는 무거운 짐을 지고 좁은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변화를 받아”라는 말씀대로 안으로는 하나님께로 더 가까이 나아가며, 밖으로는 개혁된 교회가 되어 한국사회를 섬겨야 합니다. 만물을 새롭게 하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힘입어 모든 지역교회의 예배가 회복되어야 합니다. 한마음과 한뜻으로 선교와 교육, 봉사의 전열을 재정비하여 세상의 빛이요, 희망을 주는 공동체가 되어야 합니다. 조국의 평화통일을 향해서 한 걸음 더 나아가도록 기도하며 세계평화의 보루가 되어야 합니다. 성 삼위 하나님의 은총이 한국교회에 충만하게 임하시기를 진심으로 기도합니다. 감사합니다.


2022년 새해 아침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